라인, 보안 역량 강화 위해 세계적 화이트해커로 구성된 ‘그레이해쉬’ 인수

2018.12.11 ALL

■ 서비스에 최적화된 보안 솔루션 개발 및 적용 위해 사내 보안 조직 ‘그레이랩’ 신설
■ 세계적 보안 컨퍼런스 ‘블랙햇’의 심사위원인 이승진 리드 주도로 보안 관리 체계 확립

 

2018년 12월 11일 – 글로벌 모바일 플랫폼 서비스 회사 라인플러스(LINE PLUS/이하 라인, 대표:  신중호)는 서비스 보안 역량 강화를 위해 세계적인 화이트해커 로 구성된 글로벌 정보보안 회사인 그레이해쉬(GrayHash, 대표: 이승진)를 인수하고 사내 조직인 그레이랩(GrayLab)을 신설했다고 11일 밝혔다.

그레이해쉬는 오펜시브 리서치(Offensive Reserch, 공격 기법 연구) 를 기반으로 소프트웨어 취약점 점검과 보안 솔루션 개발 등 보안 분야에서의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로, 라인 내에서 그레이랩(GrayLab)으로 재편되어 메신저, 핀테크, AI, 블록체인, 암호화폐 거래소 등 다양한 서비스에 최적화된 보안 솔루션을 개발 및 적용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신설 보안 조직인 그레이랩의 리드는 이승진 전 그레이해쉬 대표가 맡는다. 이승진 리드는 세계적인 해커 올림픽으로 불리는 ‘데프콘 CTF(Capture The Flag)’에서 아시아 최초로 본선 진출 자격을 획득하고, 국방부 연구원 및 사이버사령부 자문위원, 서울동부지검 사이버수사국 정보보호 자문위원,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정보보호 전문위원 등을 역임한 바 있다. 현재 유명 국제 보안 컨퍼런스인 블랙햇(BlackHat)과 일본의 해킹 보안 컨퍼런스인 코드블루(Codeblue) 등에서 심사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그레이랩 이승진 리드는 “항상 꼼꼼하고 철저한 보안 리뷰와 모의 해킹 등을 통해 서비스의 취약점을 사전에 정밀 분석하고, 사용자들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구성원들의 풍부한 경험과 인사이트, 기술력 등을 바탕으로 보안 대책을 강구함으로써 라인 서비스의 보안 수준 및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라인은 사용자들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제공하기 위해 국내외의 우수 보안인력을 적극 채용함과 동시에 보안 기술 강화와 솔루션 개발에 힘쓸 예정이다.

 

■ 그레이랩 이승진 리드 소개
- 전 세계 해킹 보안 전문가들이 대거 참석하는 유명 국제 보안 컨퍼런스인 블랙햇(BalckHat)과 일본의 해킹 보안 컨퍼런스인 코드블루(Codeblue) 등 심사위원
- 2006년 아시아 최초로 해커 올림픽이라 불리는 ‘데프콘’ 본선 진출 자격 획득(총 6회 이상 진출)
- 서울동부지검 사이버수사국 정보보호 자문위원
- 블록체인협회 자율규제 보안분과 심사위원
- (전) 대한민국 국방부 연구원
- (전) 사이버 사령부 자문 위원
- (전)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소속 정보보호 전문위원
- (전) 삼성SDS 통합보안센터 자문위원
- (전) ‘코드게이트’, ‘시큐인사이드’ 등 해킹 대회와 다수의 보안 기술 관련 컨퍼런스 운영
- (전) 대한민국 DDoS 특검 자문위원

 

■ 라인플러스 회사 소개
라인플러스는 ‘클로징 더 디스턴스(Closing The Distance)’를 미션으로 사람, 정보, 콘텐츠, 서비스 등 라인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자유로운 온오프라인 생활을 가능케하는 글로벌 스마트 포털을 구축하고 있다.